請登入

LOVE DUST

BIGBANG2012年2月29日

歌詞

 

내 친구가 네 얘기를 해

좋아보였단 말에 괜히 화를 내

어쩌면 아직도 나 땜에 네가

힘들어하길 바랬는지 몰라

요즘 가끔 나도 모르게

우리같이 즐겨 듣던 노래를 해

옛 추억에 잠긴 오늘 같은 날

이유없이 보고싶어지는 밤

그땐 내가 너무 어려서

사랑이 어려워서 널 피하려고만 했지

난 부담이 됐고 불만이 됐죠

끝내 너를 울리고

오늘이 지나면

넌 사라질 먼지 사랑이 뭔지

나 슬퍼 보인다면

내 눈물은 연기 춤추는 연기처럼

내일이면 또 아무렇지 않게

하루가 시작돼 널 잊고살겠죠

그저 네가 행복해지길 나는

이곳에서 남아서 웃으며 빌어줄게

혹시 기억하니 우리들 처음 만난 날

순수한 미소 가득히 Sauvignon Blanc

널 향한 이유 없는 순종 때론 거침없던 충돌

이별이 운명이란 현실 앞에 내 마지막 분노

마침 들려오는 라디오에서 공감되는 사연

지금 내 맘과 똑같다며

혹시 네가 아닐까 생각하다 잠이 와

시간은 참 빨리 가 넌 잘 있을까

그땐 내가 너무 어려서

사랑이 어려워서 도망치려고만 했지

결국 부담이 됐고 불만이 됐죠

이젠 늦어버렸지만

오늘이 지나면

넌 사라질 먼지 사랑이 뭔지

나 슬퍼 보인다면

내 눈물은 연기 춤추는 연기처럼

내일이면 또 아무렇지 않게

하루가 시작돼 널 잊고 살겠죠

그저 네가 행복해지길 나는

이곳에서 남아서 웃으며 빌어줄게

언젠가 길을 지나다

우리 다시 만날 그런 날이 온다면

그 언젠가는 서로 다른 사람과

행복한 모습으로 웃을 수 있게 so long

오늘이 지나면

넌 사라질 먼지 사랑이 뭔지

나 슬퍼 보인다면

내 눈물은 연기 춤추는 연기처럼

내일이면 또 아무렇지 않게

하루가 시작돼 널 잊고 살겠죠

그저 네가 행복해지길 나는

이곳에서 남아서 웃으며 빌어줄게

 

***歌詞來自第三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