收聽金京祿的It's not big deal (Instrumental) (inst.)歌詞歌曲

It's not big deal (Instrumental) (inst.)

金京祿, P.O (Block B)2014年1月7日

It's not big deal (Instrumental) (inst.) 歌詞

 

별일 아니야 - 김경록 (金京祿)/P.O (피오)

오늘은 유난히

내 발걸음이 가벼운걸,

어느새 희미한

어제 내렸던 비의 향기도

흐려지는 저 기억속 너머로

흩어진다.

머리를 넘기는 바람을 따라서

그래 이제 나도 괜찮아,

혼자 걸어보는 이 거리에

추억이 스쳐도

이젠 웃어볼 수 있다는게

지우고 지워도

다 잊지 못할 줄 알았는데

어느새 널 잊었어.

 

그래 잊었는데

다 지웠는데,

갑자기 또 왜 이래.

순간 내 빰위로 눈물이 흘러.

어쩌다 보니 생각이 나서,

또 어쩌다 보니 눈물이 났어.

별일 아니야,

그래 별일 아니야,

또 이러다 괜찮을거야.

별일아냐.

잘지내니,

나는 아직도 니가 보고 싶어.

이제 문자를 해도

넌 그냥 보고 씹어.

난 니가 떠난 뒤

고장난 네비게이션처럼

갈 길을 모르고 헤메이여.

나랑 같은 곳을 보던

니가 맞는지,

내가 받은 게 안개 덮힌

너의 마음인지,

니가 우는게 싫어.

슬픈 영화도 보기 싫었던

난 지금 니 심장까지

의심하고 있어.

우두커니 멈춘 이 거리,

나도 몰래 느낀 너의 자리

스치는 사람들

그 안에 익숙한 너의 향기

비우고 비워도

아직 추억은 남아 있지만

 

더는 아프지 않아.

그래 잊었는데

다 지웠는데

그런줄 알았는데,

 

순간 내 가슴에 니가 차올라.

 

어쩌다 보니 생각이 나서,

또 어쩌다 보니 눈물이 났어.

별일 아니야,

그래 별일 아니야.

또 이러다 괜찮을 거야.

이러다 결국 잊게 될거야,

또 이러다 결국 웃게 될거야.

별일 아니야,

그래 별일 아니야,

다 시간이 해결할거야.

 

별일아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