請登入

말괄량이 길들이기

SECHSKIES1997年11月1日

歌詞

말괄량이 길들이기 (改變調皮的你) - SECHSKIES (水晶男孩)

툭하면 삐지고 연락도 끊어버리고

아 너의 변덕과 심통은 당할자 없어

마치 럭비공처럼 어디로

튈 지 알 수가 없는 너

친구들 널 보면 소개를 시켜달래고

너의 친구들 날 보면 무시해버려

정말 환장하겠어 자꾸 이러면 헤어질 지 몰라

이럴 순 없어 이렇게 당할 수 만은 없어

큰 맘을 먹고 완전히 잠수를 타게 되었던 거야

하루 이틀 가도 아무 소식 없었고 (어디갔어)

안절 부절하며 불안만 쌓여갔어

 

온 종일 전화만 열심히 쳐다보지만 잠든

전화기 깨워도 깜깜무소식

아무일 없듯이 너무 말짱하던 삐삐인사말

내가 먼저 전화하면 안돼, 참아내야 해

이러다 정말로 끝나면 어떻게 하나,

너무 불안해 초조해 보고 싶지만

포기해서는 안돼 참았던 거야 우리 사랑 위해

전화가 왔어, 그렇게 기다리던 너에게

풀죽은 너의 목소리 약속도 내가 정하게 됐어

고개 숙인 너는 아무 말도 없었지(말 좀 해봐)

탁자위에 떨군 처음 본 너의 눈물

야윈 너를 보고 나도 울어버렸지(잘못했어)

울먹이던 그말 "다시는 그러지마"

 

미안타 정말 다시는 안 그럴끼다 사랑한데이

 

***歌詞來自第三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