請登入

364Days Of Dream

羅尹權2015年6月2日

歌詞

364일의 꿈 (364天的夢) - 나윤권 (羅允權)

작년 오늘 밤에도

 

까맣게 몰랐었어

하루 사이 나의 세상이

그대라는 빛으로 물들 것을

오늘 아침에도 난

까맣게 몰랐었어

하루 사이 그 모든 빛이

사라져 버릴 것을

이렇게 슬픈 밤이 될 줄을

내일은 널 처음 봤던 날

오늘은 널 보내 주는 날

어쩌면 널 만난 그 시간은

나의 하룻밤 꿈이었나

다시 잠들고 싶어

 

벌써 일년 째라고

거짓말 같잖냐고

처음보다 사랑한다고

말하고 싶었는데

멋쩍은 얼굴로 난 눈물만

내일은 널 처음 봤던 날

오늘은 널 보내 주는 날

어쩌면 널 만난 그 시간은

나의 하룻밤 꿈이었나

다시 잠들고 싶어

깨어질 수 있다는 상상 만으로

가슴이 무너지던 너와 나의

그 약속들로 울던 밤

어쩐지 너무 행복해서

어쩐지 너무 완벽해서

눈 뜨면 오늘도 내 꺼가 맞냐고

대답을 듣고야 안심했던

반 쯤은 꿈인 것 같아서

반 쯤은 거짓말 같아서

이럴 리 없을 것 같았던 그 날들

오늘 밤 잠이 들면

다신 올 수 없겠지

 

***歌詞來自第三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