請登入

回想

Turbo, 李洪基2017年8月27日

歌詞

 

회상 (回想) - 터보 (Turbo)/이홍기 (李洪基)

詞:이승호

曲:윤일상

編曲:명랑한 운동부

다시는 너를 볼 수 없을 거라는

얘기를 차마 할 순 없었어

 

하지만 나도 몰래

흘린 눈물 들킨 거야

 

겨울 오면은 우리 둘이서

항상 왔었던 바닷가

시린 바람과 하얀 파도는

예전 그대로였지만

나의 곁에서 재잘거리던

너의 해맑던 그 모습

이젠 찾을 수 없게 되었어

아무도 없는 겨울의 바닷가

너무나 슬퍼 보인다고

우리가 바다 곁에서

친구가 되자고

 

내 등에 숨어 바람을 피할 때

네 작은 기도를 들었지

언제나 너의 곁에 우리 항상

함께 해 달라고

 

거친 파도가 나에게 물었지

 

왜 혼자만 온 거냐고

넌 어딜 갔냐고

보이지 않니 나의 뒤에 숨어서

바람을 피해 잠을 자고 있잖아

따뜻한 햇살 내려오면 깰 거야

조금만 기다려

다시는 너를 볼 수 없을 거라는

얘기를 차마 할 순 없었어

하지만 나도 몰래

흘린 눈물 들킨 거야

 

그녈 절대로 찾을 수 없다고

나를 스쳐갔던 바람이 말했나봐

어딜 가도 그녀 모습 볼 수가

없다고 내게 말했나봐

어딜 갔냐고 말을 하라고

 

자꾸만 재촉하던 바다가

결국엔

나처럼 눈물이 되고야 말았어

하얗게 내린 바다의 눈물로

네 모습 만들어 그 곁에서

누워 네 이름을 불러봤어

혹시 너 볼까봐

 

녹아내릴까 걱정이 됐나봐

 

햇살을 가린 구름 떠나지 않잖아

 

너 없는 바다 눈물로만 살겠지

거칠은 파도 나를 원망하면서

너 없이 혼자 찾아오지 말라고

널 데려오라고

네 모습 볼 수 없다해도 난 알아

내 볼에 닿은 하얀 함박눈

촉촉한 너의 입맞춤과

눈물이라는 걸

그녈 절대로 찾을 수 없다고

나를 스쳐갔던 바람이 말했나봐

어딜 가도

그녀 모습 볼 수가 없다고

내게 말했나봐

어딜 갔냐고 말을 하라고

자꾸만 재촉하던 바다가

결국엔 나처럼

눈물이 되고야 말았어

너 없는 바다 눈물로만 살겠지

거칠은 파도 나를 원망하면서

너 없이 혼자 찾아오지 말라고

널 데려오라고

네 모습 볼 수 없다 해도 난 알아

내 볼에 닿은 하얀 함박눈

촉촉한 너의 입맞춤과

촉촉한 너의 입맞춤과

촉촉한 너의 입맞춤과

눈물이라는 걸

 

***歌詞來自第三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