請登入

Antifreeze

The Black Skirts2008年11月18日

歌詞

Antifreeze - 검정치마 (The Black Skirts)

우린 오래 전부터 어쩔 수 없는 거였어

우주 속을 홀로 떠돌며 많이 외로워하다가

어느 순간 태양과 달이 겹치게 될 때면

 

모든 것을 이해할 수 있을 거야

 

하늘에선 비만 내렸어 뼈 속까지 다 젖었어

얼마 있다 비가 그쳤어 대신 눈이 내리더니

영화서도 볼 수 없던 눈보라가 불 때

 

너는 내가 처음 봤던 눈동자야

 

낮 익은 거리들이 거울처럼 반짝여도

 

니가 건네주는 커피 위에 살얼음이 떠도

 

우리 둘은 얼어붙지 않을 꺼야

바다 속의 모래까지 녹일 꺼야

춤을 추며 절망이랑 싸울 꺼야

얼어붙은 아스팔트 도시 위로

 

숨이 막힐 거 같이 차가웠던 공기 속에

 

너의 체온이 내게 스며들어 오고 있어

 

우리 둘은 얼어붙지 않을 꺼야

 

바다 속의 모래까지 녹일 꺼야

춤을 추며 절망이랑 싸울 꺼야

얼어 붙은 아스팔트 도시 위로

 

너와 나의 세대가 마지막이면 어떡해

 

또 다른 빙하기가 찾아오면 어떡해

긴 세월에 변하지 않을 그런 사랑은 없겠지만

그 사랑을 기다려줄 그런 사람을 찾는 거야

긴 세월에 변하지 않을 그런 사랑은 없겠지만

그 사랑을 기다려줄 그런 사람을 찾는 거야

 

***歌詞來自第三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