請登入

Already Winter

VROMANCE2016年7月12日

歌詞

벌써 겨울 - 브로맨스 (VROMANCE)

詞:황유빈

曲:김도훈

編曲:김도훈/최용찬

이미 낙엽은 떨어졌지만

 

너는 그대로 남아서

 

어깨를 두드리듯

 

내려앉은 눈에

 

이제야 이 계절을

실감하나 봐

 

어제는 옷장을

정리하려다

 

차마 손대지 못했어

 

옷을 접어두듯

 

구겨놓은 네가

 

한꺼번에

다 쏟아질까 봐

 

난 아직은

 

이른 겨울이

 

시린 계절이

견딜 수가 없어서

한참을 숨차게 걷다가

 

또 추억을 헤매다

 

다시 너라는

계절에 멈춰 서

 

차갑게 부는 바람이

 

가끔 조금은 반가워

 

감기라도 걸려

 

기침하듯 너를

뱉어내면

 

좀 편해질까 봐

 

난 아직은

이른 겨울이

 

시린 계절이

 

견딜 수가 없어서

한참을 숨차게 걷다가

또 추억을 헤매다

 

다시 너라는

계절에 멈춰 서

지울게 모두

다 남김없이

우리 추억들

 

해맑게 웃던

너의 미소도

너의 향기조차도

 

모두 지우고 잊을게

 

사랑해

 

나는 이 말이

짧은 이 말이

가슴 가득 남아서

차마 널 지우지 못하고

 

또 버리지 못 하는

 

아프고 아픈

눈물을 흘리다

 

한참을 숨차게 걷다가

 

또 추억을 헤매다

 

다시 옷깃을

여미면 여전히

 

***歌詞來自第三方***